보도자료

[고양신문] 킨텍스, 11월 인도 개최 ‘대한민국산업전시회(KoINDEX)’ 준비 본격 나서

작성일
2024-02-08
조회
93

“인구 세계 1위, 경제 규모 5위인 인도 시장에 국내 기업 진출 계기 될 것”
킨텍스(대표 이재율)가 올해 11월 인도 뉴델리 야소부미(Yashobhoomi, 구 IICC) 전시장에서 개최하는 ‘2024 대한민국산업전시회(2024 Korea Industry Expo, 이하 KoINDEX)’ 준비에 본격적으로 나섰다고 밝혔다. KoINDEX는 킨텍스 출자기관이 주최하고, 무역진흥과 MICE 산업의 전문기업인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킨텍스, 메쎄이상이 공동으로 주관한다.

이재율 대표는 취임 1년 만인 2023년에 킨텍스 역대 최대 당기순이익을 달성하며 사업 부문의 내실화를 다졌으며, 지난 10월에는 대한민국이 최초로 해외 전시장의 운영권을 획득했던 야소부미 전시장을 성공적으로 개장시키며 킨텍스의 전시장 운영능력을 입증한 바 있다. 인도 뉴델리에 있는 야소부미는 킨텍스에서 20년 운영권을 획득한 인도 정부의 주력 전시장이다.

킨텍스는 야소부미 전시장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국내 전시회의 글로벌화와 수출개선의 새로운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KoINDEX를 추진하고 있다. KoINDEX는 한국과 인도의 주요 산업을 색인(INDEX)처럼 볼 수 있는 종합산업전시회로, △의료 △뷰티 △식품 △스마트테크·게임 △안전·스마트시티 △환경·에너지 △건축·공조시스템 등 8개의 유망산업별 전문전시회로 구성할 예정이다. 또, 바이어 유치와 현지 관련 기관과 협력을 통해 역량 있는 국내 중소기업들의 수출 판로 개척을 지원에 힘쓰고 있다.

이재율 대표는 지난달 7일 KoINDEX에 주요 바이어를 유치하기 위한 출장을 떠나 KOTRA 서남아지역본부(뉴델리무역관)와 인도의 한국대사관을 방문했다. 이번 출장에서 KOTRA와 야소부미를 플랫폼으로 한 국내 기업의 진출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며 인도 현지 외에도 서남아지역의 바이어 유치에 대한 방안과 국내 기업들의 인도 진출에 대한 다양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대사관과는 현지 관심도를 높이기 위한 대기업 유치와 정부 차원의 수출 증대 기조에 부흥하는 중소기업을 지원정책에 논의를 심도 있게 진행했다.

한편, 이재율 대표는 인도 전역에 30만 개 회원사를 보유 중인 현지 최대 경제단체인 ‘인도산업연맹(Confederation of Indian Industry)’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이 대표는 KoINDEX 개최에 대한 연맹 차원의 산업별 지원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고, 대한민국과 인도의 경제교류 강화를 위해 장기적인 협력체계 구축방안을 지속해서 논의하기로 협의했다.

이외에도 인도 한국문화원을 방문해서 한-인도 수교 50주년 후속 행사로 문화원에서 추진 중인 ‘전인도 케이팝 경연’을 KoINDEX와 연계해 개최하는 등 야소부미 전시장을 양국의 경제·문화를 망라하는 종합교류의 장소가 되도록 다양한 방안을 논의했다.

킨텍스는 KoINDEX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해 담당조직을 신설해 이번 협의 사항에 대한 후속 조처를 하는 동시에 국내 수출개선을 위한 한-인도 경제교류 촉진을 위해 관련 기관과 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재율 대표는 “인도는 인구수 세계 1위, 경제 규모 세계 5위의 막대한 잠재력을 가진 신흥 국가로, 중국의 뒤를 잇는 세계의 공장이자 시장이 될 것”이라며 “킨텍스는 KoINDEX 행사는 물론 야소부미 전시장을 활용해 국내의 다양한 기업들이 인도 시장에 효과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https://www.mygoyang.com/news/articleView.html?idxno=77713